구성원


visual img

HOME > Community > News

News

[김인수 교수] 비공극성 분리막 기반 수처리 유체확산 이론의 부정확성 규명
이름 : 박민서 | 작성일 : 2018.04.18 09:38 | 조회수 : 6205

 

□  GIST(지스트, 총장 문승현) 지구환경공학부 김인수 교수팀비공극성 막*(Non-Porous Membrane) 기반 수처리 공정 해석에 지난 60여 년간 널리 쓰인 유체확산 이론**(Solution-Diffusion Theory)의 핵심요소인수압(Hydraulic Pressure) = 삼투압(Osmotic Pressure)”이라는 이론적 가정 사항이 비공극성 막의 투과능 해석에 적합하지 않음을 실험적으로 규명하였다.
*
공극의 존재는 확인되나, 그 크기가 작아 정량적 측정이 어려운 분리 막
** 용매()와 용질(이온성 물질)이 서로 독립적인 구동력에 따라 투과된다는 이론

□  오랜 기간 비공극성 막 기반 정삼투*(Forward Osmosis) 및 역삼투** (Reverse Osmosis) 공정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이뤄져왔으며, 비공극성 막은 이온성 물질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기존 유체확산 이론이 수압과 삼투압이 동시에 존재하는 상황에서 막 투과특성을 해석하지 못하는 실험적 증거가 여럿 보고되었으며, 이러한 부정확성의 이유를 검증하기 위해 논쟁이 있어왔다.
*
서로 다른 농도를 가진 두 용액 사이에 비공극성 막을 배치하여 삼투압 차에 의해 물을 여과하는 공정
** 용액(: 바닷물)이 가진 삼투압보다 더 큰 수압을 가해 비공극성 막을 통해 물을 짜내는 공정

□   연구팀은 정삼투 공정에 사용되는 비공극성 막을 연구 대상으로 삼고 위 가정이 옳다면 동일한 수압과 삼투압이 서로 반대되는 방향으로 작용하는 경우 물은 투과하지 않으며, 염 투과는 기존 확산이론에 따라 염의 농도에 비례하여 관찰될 것이라는 가설을 변증법적 접근을 통해 검증하고자 하였다.

    ∘ 분석 결과, 수압은 항상 삼투압보다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확인하였다. 따라서 비공극성 막에서 수압과 삼투압은 동일한 성질의 구동력으로 작용하지 않음을 확인하였으며, 기존 유체확산 이론의 핵심 가정 사항이 실제 공정 해석에 적합하지 않음을 규명하였다.

□   의도적으로 수압을 낮추어 물의 이동이 관찰되지 않는 조건에서의 수압과 삼투압의 관계를 분석하여 삼투압과 염 투과가 선형적 관계를 갖는다는 사실을 새롭게 확인하였다. 이 선형적 관계를 통해 수압에 대한 비공극성 막의 취약성(Vulnerability)을 정량적으로 측정할 수 있다. 이를 분석하면 일정 수압에서 비공극성 막으로서 기능을 하지 못하는 한계 수압*(Yield Hydraulic Pressure)을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비공극성 막의 적정한 운전 압력(수압)의 범위를 정량적으로 제시하는데 성공하였으며, 이는 현장 적용성 측면에서(예를 들어, 2018년 현재 전 세계에서 약 19,000개의 해수담수화플랜트가 건설 및 운전되고 있음) 매우 의미 있는 성과이다.
*
한계 수압 이후에는 막의 염 제거능이 현격하게 저하되며, 유체확산 이론으로 설명이 불가능함.

□  김인수 교수는오랫동안 의심 없이 받아들여져 왔던 기존 유체확산 이론의수압 = 삼투압이라는 핵심 가정 사항이 투과능 해석의 부정확성을 야기하는 주된 원인이라는 것을 규명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으며, 이번 연구에서 제시된 해석법이 수처리 현장에 사용되는 다양한 비공극성 막에 적용되어 신뢰성 있는 설계, 건설 및 운영에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본 연구는 국토교통부가 지원하는 플랜트 연구사업(해수담수화)의 지원을 받아 수행되었으며, 연구 성과는 환경 분야 국제학술지인 Environmental Science & Technology(ES&T)221()자 온라인에 게재되었다. <>

IP : 172.26.200.***
QRcode
%s1 / %s2
 
List Gallery Webzine RSS FEED

번호 파일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수
129 jpg 김은미 2018.09.17 659
128 png 김은미 2018.09.17 483
127 jpg 김은미 2018.08.21 663
126 jpg 최고관리자 2018.08.14 585
125 jpg 김은미 2018.08.10 678
124 jpg 김은미 2018.08.10 520
123 jpg 김은미 2018.07.04 1,107
122 jpg 박민서 2018.05.25 1,049
blank 박민서 2018.04.18 6,206
120 blank 박민서 2018.04.18 6,805
119 blank 박민서 2018.04.18 4,678
118 blank 박민서 2018.04.18 1,073
117 jpg 박민서 2018.02.26 2,482
116 jpg 박민서 2018.02.26 1,703
115 jpg 박민서 2018.02.26 1,701
114 blank 김은미 2017.12.26 1,833
113 blank 김은미 2017.12.07 1,655
112 blank 김은미 2017.12.07 1,979
111 blank 김은미 2017.10.13 1,780
110 jpg 박민서 2017.09.27 3,055